본문으로 바로가기

 



설거지 논란에 이어 제 19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의 자서전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2005년에 출간된 그의 자서전'나 돌아가고 싶다'에서 룸메이트의 부탁으로 돼지 흥분제를 구해 주었다는 내용이 나와 있다.


룸메이트는 야유회에서 돼지 흥분제를 맥주에 타서 여학생에게 먹이고 성범죄를 저지르려고 했으나 여학생이 깨어나는 바람에 실패했다고 적혀있다.


홍준표 후보는 이 글의 말미에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며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썼다.


국민의당은 21일 자서전 논란과 관련해 "약물을 몰래 먹인 성폭력의 곰범이 드러난 이상 그를 대선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고 압박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자서전논란에 관한 해명으로


"그 책을 보면 (당사자가) S대라고 돼있다"면서 "그 당시에 고려대학생은 나 하나 뿐이고 전부 S대학 학생이다. 그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를 내가 옆에서 듣고 책에 기술한 것"

"내가 관여된 게 아니고 S대 학생들끼리 (한 일)"라며 "(책의 형식이) 그들끼리 한 이야기를 내가 관여된 듯이 그렇게 해 놓고, 내가 후회하는 것으로 정리되는 포맷"


이라고 밝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VISITOR 오늘550 / 전체320,223